옵티머스 본사 찾은 피해자들 "조건 없이 전액 배상" 촉구
옵티머스 본사 찾은 피해자들 "조건 없이 전액 배상"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자들 "'공공기관 매출채권 투자해 문제 없다' 말만 믿고 낭패"
통합당 대책위, 옵티머스운용 방문···"피해자 구제 위해 갖은 노력"
옵티머스펀드 투자 피해자들이 판매사인 NH투자증권에 전액 배상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남궁영진 기자)
옵티머스펀드 투자 피해자들이 판매사인 NH투자증권에 전액 배상을 촉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남궁영진 기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5000억원대 펀드 환매중단 사태 피해자들이 14일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에 모여 판매사의 조속한 '100% 배상'을 촉구했다. 미래통합당 의원으로 구성된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별위원회'도 현장을 찾아 피해자 구제를 위해 갖은 역량을 동원할 뜻을 밝혔다.

펀드 투자 피해자 30여명은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를 방문, 펀드 최다 판매사인 NH투자증권 측에 배상안을 하루빨리 내놓을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 NH투자증권이 판매한 옵티머스 펀드 가운데 환매가 중단됐거나 만기가 남은 펀드는 약 4407억원이다.

투자 피해자들은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해 문제가 전혀 없다는 판매사의 말만 믿었다가 낭패를 봤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NH투자증권 측이 '우리도 피해자'라는 태도로 일관,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70대 중반의 피해자 A씨는 "PB(프라이빗 뱅커)가 수시로 찾아와서는 금융투자에 무지한 본인에게 '공공채권이니 무조건 안심하셔도 된다'며 재차 가입을 권유했다"면서 "노후 자금과 부인, 딸의 비상금까지 끌어 넣었더니 이런 날벼락을 맞게 됐다"고 토로했다.

A씨가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금액은 9억원대로, 투자자 평균인 2억6000만원을 3.5배가량 웃도는 수준이다. 노후 준비 일환으로 주택을 한 채 장만했는데,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계약금과 중도금도 떼일 위기라고 했다.

그는 "'나라가 망하지 않는 한 손해보는 일은 없다'고 적극 제안하더니, 이렇게 상황이 터지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NH투자증권을 강하게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옵티머스펀드 투자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성토하고 있다.(사진=남궁영진 기자)

또 다른 피해자 B씨 역시 사측이 '절대 안전'을 강조하며 판매에 나섰다고 주장한다. B씨는 "펀드가 국공채에 95% 투자된다는 점을 들며 무조건 안심해도 좋다는 말을 했고, 이를 믿고 평생 모은 5억원을 넣었는데 이렇게 박살났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다수의 책임을 지고 하루빨리 배상안을 마련해야 할 판매사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펼치는 한편, 온갖 시간끌기 술수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조건 없이 원금 전액 배상안 외에는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피해자 대표를 자처한 C씨는 "투자자들 사이에선, 'NH투자증권의 선지급 비율이 50% 수준에 그칠 것이니 빨리 금융감독원에 민원 넣고 소송 준비하라'는 말이 나온다"고 전했다.

그는 "다른 판매사인 한국투자증권은 아무 조건 없이 70% 선지급안을 내놨는데, NH투자증권의 미온적 행태는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처사"라며 "사측에선 배임 등을 내세우고 있는데, 주주 돈은 무섭고, 고객 돈은 쓰레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NH투자증권은 다음주 예정인 정기 이사회에서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를 대상으로 유동성 공급을 위한 선지원 방안을 상정할 예정이다. 업계에선 지원 규모가 50~70%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유의동 미래통합당 의원이 피해자 구제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남궁영진 기자)

이날 사모펀드 특위 위원장인 유의동 미래통합당 의원과 윤창현 의원(간사), 이영·강민국 의원 등은 옵티머스운용을 찾아 운용사 내부를 시찰하고 금감원으로부터 관리·검사 현황과 관련한 브리핑을 받았다. 그러면서 향후 피해자 구제에 중점을 두고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유의동 의원은 "(피해 관련) 실체적 진실에 다가가고, 피해자 구제를 위해 확보해야 하는 법적 근거나 자료들이 아직 미흡함을 느꼈다"며 "이들을 빠른 시일 내 해결하기 위해 갖은 역량을 동원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금융당국에서도 더욱 적극적이고 전향적인 자세 전환이 있어야 한다"면서 "당국도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피해자 관점에선 제도적으로 미비할 수 있기에, 특위 차원에서도 (당국과) 적극 소통하는 등 대책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