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이뮨온시아 면역항암제 5건 위탁개발 계약
삼바, 이뮨온시아 면역항암제 5건 위탁개발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뮨온시아와 면역항암제 5건에 대한 추가 위탁개발(CDO) 계약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개발부터 임상 시료 생산 및 임상시험계획(IND) 제출, 전임상 및 글로벌 임상용 물질을 생산하는 서비스까지 일괄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이뮨온시아의 CDO 계약은 이번이 두번째다. 두 회사는 2018년 1월 면역 항암치료제 IMC-002의 CDO에 착수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CDO 사업은 중소 바이오테크 기업에 세포주, 공정 및 제형 개발 서비스를 제공해 바이오테크가 신약 개발에 쏟는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고 파이프라인 확대에 집중할 수 있게 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CDO 사업에 진출한 2018년 이래 현재까지 누적 수주 건수는 총 55건이다. 이 중 29건은 기존 고객이 추가로 물질 개발을 위탁한 재계약이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신약 개발의 인큐베이터 역할로 바이오테크와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