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사업 키우는 정유경···신세계인터내셔날, '스위스 퍼펙션' 인수
화장품 사업 키우는 정유경···신세계인터내셔날, '스위스 퍼펙션' 인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사진=신세계백화점)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사진=신세계백화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애착을 갖고 이끄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스위스 명품 화장품 브랜드를 인수한다. 해외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한 포석으로 읽힌다. 

14일 신세계인터내셔날은 13일 스위스 화장품 브랜드 스위스 퍼펙션(Swiss Perfection)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를 통해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최고급 스킨케어 시장에서 독보적인 경쟁력 확보로 글로벌 인지도 제고는 물론 해외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인수 작업이 마무리되는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스위스 퍼펙션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스위스 퍼펙션 로고.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스위스 퍼펙션 로고.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스위스 퍼펙션은 1998년 첫 선보인 스킨케어 브랜드로 모든 제품을 스위스에서 생산하고 있다. 최첨단 노화 방지 해법을 개발해 유럽, 아시아, 중동 등 20여 국가 최고급 호텔과 요트에 있는 스파와 프라이빗 클리닉 등에 제품을 제공한다. 주요 제품인 세럼과 크림류 가격은 50만원~100만원대다.

스위스 퍼펙션의 핵심 기술은 아이리스 뿌리에서 추출한 셀룰라 액티브 아이리사라는 식물성 세포 재생 복합체로,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이 원료 제조의 원천 기술도 확보하게 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세계적인 뷰티 대기업들이 유럽 고급 스파 브랜드를 인수해 사업 확장에 성공한 것처럼, 스위스 퍼펙션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현재는 기업 간 거래(B2B)로 운영되고 있지만, 국내 주요 백화점과 면세점에 입점 시켜 소매시장(B2C)으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3년 내 중국에 진출해 해외 시장 사업 공략에도 힘을 기울인다. 스위스 퍼펙션을 기반으로 비디비치, 연작 등 자체 화장품 브랜드 해외 진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길한 신세계인터내셔날 코스메틱부문 대표이사는 "스위스 퍼펙션 인수는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세계적인 뷰티 명가로 도약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성장 가능성 높은 국내외 브랜드 인수를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브랜드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신세계그룹의 패션·화장품 계열사 신세계인터내셔날은 2012년 비디비치를 인수하며 화장품 사업을 시작했다. 메이크업 브랜드였던 비디비치를 스킨케어를 아우르는 종합 화장품 브랜드로 탈바꿈해 2014년 중국 시장에 진출했고, 지난해 210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2018년에는 한방 원료를 기반으로 한 자체 브랜드 연작을 내놨다. 이외에도 향수 브랜드 바이레도, 산타 마리아 노벨라, 딥디크 등의 국내 판권을 획득했고, 색조화장품 아워글래스 국내판권을 확보했다. 지난해 화장품 매출은 3680억원으로, 인수 첫 해인 2012년(19억원)과 견줘 194배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