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벤처캐피탈협회, 대한변리사회와 업무협약 체결
한국벤처캐피탈협회, 대한변리사회와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인 한국벤처캐피탈 협회장(왼쪽 세 번째)과 홍장원 변리사회 회장(왼쪽 네 번째) 등 두 기관 관계자들이 13일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한국벤처캐피탈협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13일 대한변리사회와 지식재산(IP)을 기반으로 한 중소벤처업계에 자금지원 및 벤처투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협회와 변리사회는 △정기 교류회 개최 △전문성 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공동 개발 △IP 실사 평가 가이드 공유 및 활용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정성인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은 "스타트업의 지속적인 혁신을 위해서는 특허권과 같은 IP를 기반으로 한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며 "최근 모태펀드에서 IP전용 펀드가 신설되는 등 IP금융 시장이 중요해짐에 따라, 변리사회와 함께 기업 혁신의 결과물인 IP에 벤처투자를 더욱 늘리고 창업 생태계 활성화는 물론 경제 혁신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변리사회가 현재 개발 중인 IP 실사 평가 가이드를 활용함으로써 투자 검토시 보다 신뢰성 있는 기업의 IP 가치 평가가 가능할 전망이다. 

협회는 시장 중심의 벤처투자 인프라 조성 기관으로서 벤처캐피탈산업이 벤처생태계를 성장시키고, 나아가 사회를 발전시키는 모험자본으로서 기능할 수 있도록 변리사회를 비롯한 업계의 다양한 전문가들과 함께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류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