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1년만 대출 재개···영업 정상화 시동
케이뱅크, 1년만 대출 재개···영업 정상화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대출 등 가계대출상품 3종 선봬
케이뱅크 (사진=서울파이낸스DB)
케이뱅크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개점 휴업 상태였던 케이뱅크가 대출영업을 중단한지 1년 만에 가계대출 상품을 출시하며 영업 정상화에 나선다.

케이뱅크는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대출, 신용대출 플러스 등 가계대출 상품 3종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신용대출 금리는 최저 연 2.08%(0.5%p 우대금리 적용)로 최대 한도는 2억5000만원(마이너스통장 방식 1억5000만원)이다. 마이너스 통장대출 금리는 최저 연 2.38%다. 중신용 고객을 위한 신용대출 플러스의 최대 한도는 5000만원이며 금리는 최저 연 3.82%다. 특히, 이 상품은 중도상환수수료가 면제돼 금융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이번 대출 상품에는 한층 고도화된 신용평가모형(CSS)이 적용됐다. 신용평가사의 금융거래 정보와 통신 정보를 접목했던 기존 방식에 케이뱅크와의 거래내역 정보를 추가했다. 소득정보의 평가등급도 세분화했다. 여기에 머신러닝 기법까지 적용해 상환능력이 검증된 고객이 금리와 한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케이뱅크 측은 설명했다.

앞으로 케이뱅크는 소상공인 등 개인사업자들을 대상으로 한 신용대출 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또 마이너스 통장 방식의 대출 한도를 기존(3000만원)보다 2000만원 올려 소상공인들의 자금융통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태진 케이뱅크 마케팅본부장은 "대출상품을 새롭게 재편하면서 직장인과 자영업자, 중신용고객 등 고객군별로 자금의 융통과 비용 절감 측면에서 금융 혜택을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데 집중했다"며 "앞으로도 모바일로 받을 수 있는 아파트담보대출 등 금융ICT 융합 기반 혁신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