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사원증' 서비스
금융결제원,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사원증' 서비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철우 금융결제원 CISO(왼쪽부터)와 권영식 e사업본부장, 김학수 원장, 신평호 금융정보본부장, 임동주 IT본부장이 모바일 사원증 서비스 실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결제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금융결제원은 전 직원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 신원 확인 기술을 적용한 '모바일 사원증'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모바일 사원증은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이원화된 신원증명 체계를 하나의 신분증으로 처리하는 온·오프라인 통합 신원인증서비스다. 금융결제원 직원은 본인의 스마트폰에 디지털 신분증을 발급받아 사무실 출입이나 사내 업무 포털시스템 접근, 교육시스템 로그인 등을 모두 모바일사원증 하나로 처리할 수 있다. 

특히 지문인증 등 생체인증을 통해서만 사용할 수 있고, 사원증 발급 및 사용이력 등을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에 저장해 접근통제 기록의 안전한 관리가 가능하다는 게 금융결제원 측 설명이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시스템 접근 편의성을 높였을 뿐 아니라 신분증 발급기간도 단축했다"며 "분산ID기반 서비스 개발과 운영 노하우를 금융회사와 공유해 금융서비스 혁신을 위한 분산ID 플랫폼 구축·운영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