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국판 뉴딜' 발표 14일로 하루 연기···"박원순 장례 고려"
靑, '한국판 뉴딜' 발표 14일로 하루 연기···"박원순 장례 고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차 비상경제회의 일환으로 한국판 뉴딜 대국민 보고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청와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난 극복 전략으로 제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날짜를 예정됐던 13일에서 14일로 하루 연기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발인이 13일이어서 일정이 겹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 행사는 문 대통령이 직접 보고대회를 열고 한국판 뉴딜에 대해 국민들에게 발표하는 자리다.

문재인 대통령은 애초 13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열어 주요 사업과 이를 위한 재정 규모 등을 발표하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안을 보고받고, 이를 국민께 소상히 보고할 수 있게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박 시장의 발인일이 13일로 정해지면서 불가피하게 보고대회 날짜를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국판 뉴딜 보고대회는 제7차 비상경제회의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이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지난달 1일에 이어 한 달여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비상경제회의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인 만큼 포스트 코로나 국난 극복 전략인 한국판 뉴딜의 계획을 발표하는 형식으로 회의가 진행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