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빅데이터 활용한 '우대심사 서비스'
오렌지라이프, 빅데이터 활용한 '우대심사 서비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사진=오렌지라이프)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오렌지라이프는 빅데이터 심사예측모델을 활용한 '우대심사 서비스'를 개발해 이달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빅데이터 심사예측모델을 활용한 언더라이팅 인수기법이 적용됐다. 해당 모델의 스코어링 결과에 따라 높은 점수의 우량고객에게 완화된 심사기준 적용, 의적서류 면제 등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한다.

사전심사에 동의한 고객은 가입설계 단계에서 결과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우량고객으로 선정된 경우에는 이후 심사 절차가 생략돼 가입설계부터 청약, 승낙 단계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받게 된다.

오렌지라이프는 심사자(Underwriter)의 관점에서 승낙과 거절 확률에 대한 가설을 수립하고 고객정보와 보험설계사(FC) 정보, 상품 정보 등 총 53개의 주요 변수를 해당 가설에 적용했다. 이후 최근 보장성 계약 약 11만건의 심사결과를 학습해 우대심사 서비스의 알고리즘을 도출해냈다.

지난 5월 청약 건을 대상으로 시뮬레이션한 결과 우대심사 서비스 대상 계약은 전체 청약의 36%에 해당했고 이중 자동승낙에 해당하는 계약은 21%였다. 청약부터 수금, 스캔, 필수사항 처리를 거쳐 자동승낙까지 약 2시간 만에 모든 가입철차가 완료됐다.

이 서비스는 △무배당 오렌지 3케어보험 △무배당 오렌지 메디컬보험 △무배당 오렌지 든든암보험 △무배당 오렌지 청춘암보험(갱신형), △무배당 오렌지 큐브 종합건강상해보험(해지환급금 미지급형) 등 총 5개 상품에 우선 적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