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생명, 표적항암특약 유병력자도 가입 가능
라이나생명, 표적항암특약 유병력자도 가입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라이나생명
사진=라이나생명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라이나생명이 9일 유병력자와 고령자에게도 표적항암치료 집중보장 혜택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6개월간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한 '(무)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갱신형)'을 간편고지 암보험 가입자도 가입할 수 있게된 셈이다. 심사 기준을 간소화해 유병력자나 고연령자도 표적항암치료를 특약으로 추가할 수 있는 곳은 라이나생명이 유일하다.

기존에는 5년 이내 고혈압, 당뇨 등 10대 질병 진단을 받은 경우 가입이 어려웠으나 '(무)라이나질문하나로암보험(갱신형)'에서는 5년 이내 암, 제자리암, 간경화로 인한 진단, 입원, 수술이 없다면 모두 가입이 가능하다. 가입가능 나이도 60세에서 80세로 확대해 고령자도 가입이 가능하도록 했다.

유병력자의 경우 암발생률이 일반심사를 통해 가입하는 경우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 보험을 통한 대비 필요성이 크다. 또 유병력자나 고연령자의 경우 수술보다 항암치료를 우선해야 하는 경우가 많아 표적항암치료 등 최신의료기술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