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RPA 도입 후 연 6만 시간 절감
신한카드, RPA 도입 후 연 6만 시간 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카드는 RPA가 도입 2년 만에 카드 모집·심사·발급 업무부터 대금정산, 오토금융, 영업 지원에 이르기까지 100여 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돼 연간 약 6만 시간을 절감 중이라고 9일 밝혔다.

RPA는 로봇이 정형화되고 반복적인 업무를 대신 수행함으로써 사람은 고부가가치 및 창의적인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업무 자동화 솔루션이다.

신한카드의 RPA는 단순반복 업무만 로봇이 분업하는 수준을 넘어, 사람과 로봇이 협업을 통해 업무 능력을 극대화하도록 개발한 것이 특징이다. 예컨대 업무시간에 접수된 작업을 RPA가 야간에 처리해둬 사람이 후속 작업을 다음날 업무시간에 바로 이어서 할 수 있도록 준비해 놓는 방식 등이다.

특히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 급변하는 환경에서 RPA 효과가 극대화되고 있다. 신한카드는 RPA를 활용한 원격근무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비상상황 발생 시 직원들이 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라 RPA 원격 운영으로 업무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RPA와 함께 민첩한 조직문화를 만들고 디지털 DNA를 뿌리내리기 위해 신한카드는 2018년 12월에 디지털 사업을 담당하는 그룹에 애자일 조직을 구축했다. 연중 과제에 따라 자율적으로 조직을 재구성할 수 있는 셀 조직과 2~3명 규모의 프로젝트 팀(스쿼드)를 통해 약 1년 반 동안 60여개의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신한카드는 이를 바탕으로 얼굴만으로 결제가 가능한 신한 '페이스 페이'와 카드 결제할 때마다 자투리 금액을 국내 펀드·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소액 투자 서비스' 등 금융위원회 주관 혁신금융서비스를 출시했다. 아울러 삼성·LG·아이폰 등 기종에 관계 없이 스마트폰으로 온오프라인 결제가 가능한 '터치결제', 종합병원이나 스타벅스에서 줄을 서지 않고 앱에서 예약·주문·결제가 가능한 O2O 결제 서비스 등을 선보이고 있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퍼스트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가 요구하는 스마트한 근무환경과 조직문화를 양성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경영 아젠다"라며 "신한카드는 RPA와 애자일 조직 바탕의 전사 혁신을 통해 국내 최고 수준의 디지털 회사로 진화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