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포스트 코로나 시대 맞이해 QR결제 사업 '주목'
카드사, 포스트 코로나 시대 맞이해 QR결제 사업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신협회, '포스트-코로나 시대, 카드산업의 디지털 혁신현황 및 미래' 개최
(사진=여신금융협회)
(사진=여신금융협회)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최근 코로나19가 발발하면서 일상의 상호작용하는 방식이 언택트로 변화되고 있다. 이에 언택트 시대에 따라 QR결제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여신금융협회는 8일 은행연합회 국제회의실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 카드산업의 디지털 혁신현황 및 미래'라는 주제로 여신금융세미나를 개최해 카드산업의 혁신 현황 및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모바일·디지털 결제기술을 활용한 카드사의 다양하고 혁신적인 서비스 현황을 소개하고, Post-코로나 시대에 적합한 기능적 확장성과 연결성을 갖춘 핀테크 플랫폼으로서 카드산업의 미래에 대해 논의했다.

카드사는 모바일·디지털 기술의 활용 및 융합을 통해 혁신적인 결제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카드결제와 연계된 다양한 서비스로 확장·연결되고 있는 플랫폼으로 진화중이다.

이에 언택트 시대에 QR결제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QR결제가 주목받는 이유는 CPM QR결제시 결제 과정에서 고객과 캐셔 간 물리적 접촉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CPM QR결제란 고객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QR을 생성하고, 가맹점에서 QR리더기로 QR을 리딩 후 결제가 진행되는 것을 말한다. 이러한 결제 과정으로 전국형 생활 밀착 업종부터 마트 및 백화점까지 결제가 가능하다.

(사진=여신금융협회)
(사진=여신금융협회)

QR MPM결제 역시 주목받고 있다. QR MPM결제란 가맹점주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생성 또는 QR 이미지를 가맹점에 비치되어 있는 것에, 고객이 앱의 스캔 기능으로 QR 이미지를 스캔해 결제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이또한 물리적 접촉이 없다는 점에서 언택트 시대에 부합되는 결제라는 것이다. 

QR MPM결제는 소상공인 위주의 가맹점에서 결제가 가능하며 을지로 및 연남동, 홍대, 신촌, 이대 등 대학가 주변에서도 가능하다. 하지만 아직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 이무연 BC카드 디지털 인프라팀 팀장은 "이 부분은 고객들이 직접 모바일에서 직접 입력하는 등의 프로세스다보니 기존 거래에 익숙한 분들은 불편하다"며 "가맹점의 경우에도 결제가 됐다는 부분이 모바일을 통해 나오다보니, 이러한 점이 가맹점 입장에서 불편하다고 느끼는 부분이 있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드사 공통 QR 규격을 만들어 공동 이용하고 있다는 점도 눈여겨볼만하다. BC·롯데·신한·하나·현대·KB국민카드가 공동으로 참여해 QR MPM를 가맹점에 공유하고 있다.

QR MPM는 노점상, 푸드트럭 등 기존 신용카드 지불결제 사각지대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4월 '혁신 금융서비스' 지정을 통해 △사업자 미등록 개인 판매자에게 신용카드 가맹점 허용 △푸드트럭, 플리마켓 등 영세 소상공인에게 QR MPM 결제 제공 △FDS 강화 및 높은 QR MPM 보안성으로 리스크를 예방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는 이러한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해외에서도 QR결제를 이용할 수 있다. 카드사들은 EMV QR규격을 기반으로 해외 결제사업자들과 QR결제(CPM, MPM)를 호환하고 있다. 

우선 중국에서 시도했다. 중국유니온페이의 경우 중국 고객이 국내에서 사용할 때 유니온페이 모바일 월렛(윈샴푸)으로 결제 가능하다. 국내 고객이 중국에서 사용할 경우 BC카드 페이북으로 중국에서 단말기 수정 없이 결제가 가능하다.

카드사들은 QR결제의 보완성과 사용성 강화를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우선 호환이 상대적으로 편하다는 장점이 있다. 글로벌 표준 규격을 사용해, 전세계 브랜드사와 호환해 사용 가능하다. 또한 IC카드 수준의 보완성을 확보해 보안성도 강화했다. QR결제와 동시에 멤버십 포인트 적립 등으로 사용성도 강화시켰다. 

새로운 간편결제 방식이 등장하고 있는만큼 협업도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카카오 알림톡을 통해 QR로 대체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롯데 유통 계열사와 협업해 식당 등 테이블에 비치된 QR를 인식해 카드사 앱으로 결제가능하도록 했다.

8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 '2020년 여신금융세미나'. 사진 왼쪽부터 배종균 여신금융협회 카드본부장, 오광만 여신금융협회 전무이사, 이무연 비씨카드 디지털인프라팀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우상수 신한카드 마이데이터사업추진단 셀장, 유창우 비자코리아 상무, 윤종문 여신금융협회 연구위원 (사진=여신금융협회)
8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 '2020년 여신금융세미나'. 왼쪽부터 배종균 여신금융협회 카드본부장, 오광만 여신금융협회 전무이사, 이무연 비씨카드 디지털인프라팀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우상수 신한카드 마이데이터사업추진단 셀장, 유창우 비자코리아 상무, 윤종문 여신금융협회 연구위원 (사진=여신금융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