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해양모태펀드 1호 투자 기업에 트레드링스 등 3곳 선정
해수부, 해양모태펀드 1호 투자 기업에 트레드링스 등 3곳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모태펀드1호 투자계약 체결식 서명식. 좌측부터 나라스페이스 박재필 대표, 수림창업투자 권준희 대표, 트레드링스 박민규 대표,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한국벤처투자 이영민 대표, 캐피탈원 송승엽대표, 제이디솔루션 제영호 대표. (사진=해양수산부)
해양모태펀드1호 투자계약 체결식 서명식. 좌측부터 나라스페이스 박재필 대표, 수림창업투자 권준희 대표, 트레드링스 박민규 대표,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한국벤처투자 이영민 대표, 캐피탈원 송승엽대표, 제이디솔루션 제영호 대표. (사진=해양수산부)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해양수산부는 해양 신산업 분야의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는 해양모태펀드가 1호 투자기업 3곳을 선정하고 본격적으로 지원을 시작한다. 해양모태펀드는 해양산업 분야를 투자하기 위해 지난해 조성된 국내 최초 정책펀드로, 정부 예산 200억원이 들어갔다. 

8일 해수부에 따르면 해양모태펀드의 1호 투자 대상 기업으로 트레드링스,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 제이디솔루션 등 3개 창업기업이 선정됐다. 해양모태펀드는 트레드링스에 8억 원,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에 10억 원, 제이디솔루션에 10억 원을 각각 투자한다.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는 국내 최초로 초소형 위성 군집을 쏘아 올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초소형 위성 군집은 한 개로 이뤄진 위성보다 특정 지역에 대한 정보를 자주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 회사는 현재 항구도시를 1시간 간격으로 관측하는 초소형 위성과 이 위성에서 제공한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해양 관리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제이디솔루션은 소리가 흩어지지 않고 일정 방향으로 모이는 '초지향성 스피커'를 생산하는 중소기업이다. 

이 회사는 초지향성 고출력 스피커, 레이더, 물대포 등을 연동한 '해적방어시스템'과 '해상경고시스템' 등을 해군과 해경, 어업관리단에제공하는 동시에 브루나이와 말레이시아 등에도 수출하고 있다. 

트레드링스는 수출입 물류비 자동 견적 시스템인 '링고'(LINGO)와 클라우드 기반의 통합 화물 관리시스템인 '짐고'(ZIMGO) 등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 2월 자동화 솔루션 국제기업인 에머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출하부터 최종 목적지 도달까지 화물 운송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쉽고'(shipGo)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해수부와 한국벤처투자는 이날 오후 서울 글래드 호텔에서 이들 회사의 대표와 한국벤처투자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모태펀드 1호 투자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 

해양모태펀드는 해양신산업 분야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하는 국내 최초의 정책펀드로, 정부는 2023년까지 총 1천억원을 출자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여기에 민간 투자금을 추가로 유입하기 위해 지난해에 총 295억 원 규모의 자펀드 2개를 처음 결성했다. 올해에도 약 300억 원규모의 자펀드 2개를 추가로 조성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