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국토·기재위원 1주택 빼고 다 팔라"···참여연대, 명단 공개
"국회 국토·기재위원 1주택 빼고 다 팔라"···참여연대, 명단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다주택자 의원 현황. (사진= 참여연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다주택자 의원 현황. (사진= 참여연대)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다주택자 청와대 참모진들을 향해 재차 1주택 외 나머지 주택들을 처분하라고 권고하고 나선 가운데 시민사회단체에서 관련 국회의원, 고위공직자들에게 거주 목적 외 주택을 한달 내 매각할 것을 촉구하는 긴급 서명에 돌입했다.

참여연대는 6일 오전 10시 '고위공직자부터 #1주택 빼고 다 팔아라!'는 긴급서명 캠페인을 시작했다. 서명운동은 48시간동안 진행되며 오는 8일 서명 결과를 국회 및 정부에 전달하고 전면적인 투기 규제와 주거 안정화 정책 추진 입법 요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참여연대는 감시·대안·참여·연대를 활동원칙으로 범사회적 운동을 전개하는 사회단체다.

참여연대는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21차례의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지만, 땜질식 핀셋 규제, 오락가락 정책을 반복했다"라며 "전국 곳곳에서 집값이 요동치는 것은 물론 수도권 중심으로 집값이 폭등하며 많은 사람들이 주거 불안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현미 장관은 지난 2017년 8.2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사는 집이 아닌 집은 팔라'고 주문했으며,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 발표에도 홍남기 부총리와 노영민 대통령 비사실장이 직접 다주택 고위공직자들에게 매각을 권고했다"라며 "하지만 청와대 참모 가운데 3명 중 1명, 국토교통부·기획재정부 고위공직자 31%, 주거·부동산 관련 국회의원 30%가 다주택자"라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국토부·기재부 3급 이상 다주택 공무원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의원들 등 부동산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고위공무원과 국회의원 등에게 한 달 내 거주 목적 외 주택 매각에 나설 것을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제대로 된 주거 부동산 정책을 원하는 우리의 절박한 목소리를 남겨달라"고 서명을 독려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