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휘발윳값 6주째 상승···ℓ당 1천355.4원 '9.1원↑'
주유소 휘발윳값 6주째 상승···ℓ당 1천355.4원 '9.1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유소(사진=연합뉴스)
주유소(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전국 주유소 휘발윳값이 6주째 올랐다.

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전국 주유소 주간 단위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 대비 ℓ당 9.1원 오른 1355.4원이었다. 지난달보다는 상승세가 둔화됐다.

기름값이 가장 비싼 서울 지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8.8원 상승한 1448.3원을 기록했다. 대구 지역 휘발유 가격은 ℓ당 1333.3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천318.2원으로 가장 낮았고, SK에너지는 1363.9원으로 가장 높았다.

전국 주유소의 경유 판매 가격도 ℓ당 1158.4원으로 전주 대비 8.7원 올랐다. 알뜰주유소는 1122.9원, SK에너지는 1167.2원이었다.

정유 업계 관계자는 "국제 유가가 6월 넷째 주 고점 이후 이달 첫째 주 소폭 하락하긴 했으나, 시차를 고려하면 다음 주까지는 주유소 기름값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제 유가 등락은 2∼3주간의 시차를 두고 국내 주유소 휘발유 가격에 반영되는데, 두바이유 가격은 이달 첫째 주 전주보다 배럴당 0.1달러 하락했고, 국제 휘발유 가격은 배럴당 2.3달러 내렸다.

한국석유공사는 "상승세를 이어가던 국제 원유 및 제품 가격은 미·중 무역갈등 지속, 8월 이후 감산량 완화 가능성 등으로 소폭 하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