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상생·소통 간담회' 개최
한수원,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상생·소통 간담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 코로나' 환경변화 대비 위해 소통 협력 강화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 여섯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한수원)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 여섯번째)이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한수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은 3일 대전 인터시티 호텔에서 '상생·소통을 위한 원자력 유관기관 대표 간담회'를 개최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중공업 등 9개 기관의 경영진이 참석한 이 날 간담회에서는 동반성장, 지역상생, 소통협력 등에 대한 각 기관의 활동실적을 돌아보고, 최근 원자력 현안을 공유했다. 

특히 장기화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향후 경제 및 산업계 전반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점에 공감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원자력 산업의 환경변화에 대비해 원자력 유관기관 간의 소통과 협력이 한층 강화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유관기관들은 지난 5월 원전산업계의 성장 역량을 높이고 수출 및 원전해체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총 305억원 규모의 '에너지혁신성장펀드 1호'를 출범시킨바 있다. 펀드는 출자약정액의 50% 이상을 원전 관련기업과 원전해체 진입 희망 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원전산업 활성화를 위한 유관기관간의 소통․협력이 협력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및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