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 '핵심 동반자' 부상
효성,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 '핵심 동반자' 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액화수소충전소까지 지원확대 '긍정적 시그널'
울산 경동 수소충전소 (사진=효성)
울산 경동 수소충전소 (사진=효성)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 신호탄을 쏘아올리면서 효성그룹의 역할에 대한 기대감이 급상승하고 있다. 효성은 전국 수소 충전소 30개 중 15개를 운영하고 있고 추가로 11개를 건설 중이다. 이 같은 수소 인프라 투자로 효성이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의 동반자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효성중공업은 지난 1일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전국적 규모의 수소충전소 운영을 검토한다고 발표했다.

효성은 앞서 지난 4월 산업용 가스 전문 화학기업인 린데그룹과 총 3000억원을 투자해 단일 설비로는 세계최대인 연산 1만3000톤 규모의 액화수소 공장을 2022년까지 짓기로 했다. 공장 완공 시점에 맞춰 수소충전소 50개를 새로 구축하고, 액화수소충전설비를 확충해 70개를 구축하는 등 총 120개의 충천설비 인프라도 구축키로 했다.

조현준 효성 그룹 회장은 "수소는 기존 탄소 중심의 경제구조를 바꿀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로 그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했다.

정부는 지난 1일 수소경제위원회를 출범해 수소경제의 첫발을 내딛었다. 위원회는 첫 회의에서 그린수소 조기활용, 수소차·수소충전 확충, 수소도시 추가 조성 등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발돋움하기 위한 안건들도 심의·의결했다.

특히 수소경제의 핵심이 되는 생산과 유통을 위해 경남, 호남, 중부, 강원 등 4대 권역별로 중규모 생산기지를 설치하고 2025년까지 소규모 생산기지 40개를 구축할 계획을 내놨다. 생산된 수소를 유통하기 위해 2030년 660기의 수소충전소를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수소는 ‘폭발 위험‘ 인식 때문에 주민들의 반발이 크다. 수소 안전성에 대한 홍보와 정보 전달을 수소경제의 주요 과제로 둘 정도다. 이 때문에 올해 말 100기, 2022년까지 누적 310기의 충전소 설치 계획을 비관적으로 보는 시선도 있다.

효성이 지원사격을 해 준다면 정부 입장에서는 ’폭발 위험‘ 등 일부에서 제기하는 우려나 걱정을 덜 수 있다. 실제로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과 정부세종청사에 설치된 수소충전소가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을 다소 해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충전소는 모두 효성이 시공했다.

뿐만 아니라 효성은 수소 보관 탱크의 핵심소재인 탄소섬유도 생산한다는 점에서 정부의 수소경제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1년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자체 기술로 탄소섬유 개발에 성공한 뒤 수소연료탱크용 탄소섬유를 개발·공급하고 있으며, 지난해 8월 전북 전주에 2028년까지 약 1조원을 투자해 연산 2만4000톤 규모로 공장을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수소충전소에 대한 정부 지원 대상을 확대하는 등 긍정적인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현재는 기체충전소에 대해서만 정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돼 있는데, 이를 블루·그린수소와 함께 액화수소 충전소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범위를 넓힌다는 방침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액화수소 충전소에 대해서도 정부지원을 확대했다"며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게 될 효성 등 기업들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길을 열어놨다"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