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전기차 레이싱 '포뮬러 E' 독점 공급···기술·경쟁력 입증
한국타이어, 전기차 레이싱 '포뮬러 E' 독점 공급···기술·경쟁력 입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2023 시즌 공식 타이어 공급사이자 테크니컬 파트너
미래형 전기차 기술 경합에 최적의 타이어 기술 지원 제공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국테크노돔과 한국타이어 로고 (사진= 한국타이어)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포뮬러E 챔피언십 2022~2023년 시즌에 타이어를 독점 공급한다.    

2일 한국타이어는 세계적인 전기차 레이싱 대회 'ABB FIA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ABB FIA Formula E World Championship)'에 전기차 타이어(이하 EV 타이어)를 독점 공급할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포뮬러 E'는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하는 전기차 경주 대회로, 5개 대륙에 걸쳐 전 세계 중심 도시에서 순수 전기차만을 사용해 경주를 벌이는 친환경 레이싱 대회다. 

한국타이어는 미래 산업을 선도할 혁신적 모빌리티 비전을 고민하며 지속적으로 EV 타이어 기술력을 축척해왔다. 다년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상의 주행성능, 낮은 회전저항, 일관된 퍼포먼스, 친환경 소재 적용 등 '포뮬러 E'가 요구하는 엄격한 조건들을 모두 만족시킬 예정이다. 

포뮬러 E 경기 장면 (사진= 포뮬러 E 코리아)

현재 '포뮬러 E' 대회에서 사용되고 있는 2세대(Gen2) 경주차에는 미쉐린이 공식 타이어 공급사로서 레이싱 타이어를 독점 공급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3세대(Gen3)  경주차가 도입되는 2022/23 시즌부터 '포뮬러 E'의 원메이크 공식 타이어 공급사이자 테크니컬 파트너로 활동하게 된다. 

이처럼 글로벌 대표 전기차 레이싱 대회에 '원 메이커(One-Maker, 독점 파트너)'로 참여하게 된다는 것은 한국타이어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최고의 기술력과 균일한 품질을 갖췄다는 것을 방증한다. 

특히 포르쉐, 아우디, BMW, 메르세데스-벤츠, DS, 재규어 등 총 10개의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들이 참가해 각 사가 보유한 최신 전기차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하기 위해 경합을 벌이는 만큼 한국타이어 역시 최고의 타이어 기술력으로 레이싱 대회의 완성도를 높일 방침이다.

한국타이어 ‘포뮬러 E’ 타이어 독점 공급 (사진= 한국타이어)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글로벌 Top Tier 수준의 EV 타이어 기술력과 글로벌 모터스포츠 대회 후원 경험을 결합해 모빌리티 산업 및 모터스포츠의 미래를 열어갈 대회를 함께 이끌어 나갈 계획"이라며 "타이어 공급 및 기술 지원을 통해 EV 타이어, 모터스포츠 기술 데이터를 축적하고 타이어 시장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일궈낼 미래지향적 테크놀로지를 확보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포뮬러 E 챔피언십은 2014년 첫 번째 레이스를 개최한 이래로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으로 관심이 매년 빠르게 커지고 있다. 소음이 적어 전용 경기장이 아닌 도심의 공공도로에 이벤트 서킷을 조성해 경기를 진행하는 것도 기존 모터스포츠 대회들과 차별화된 특징이다. 

한국타이어는 타이어 규격 및 치수, 타이어의 내구성, 컴파운드 종류별 그립 특성과 마모성능, 성능처하 허용치, 최적 타이어 사용온도, 코너링 성능 등에 대한 기술 데이터를 바탕으로 F1(포뮬러 원) 챔피언십 2020-2023 시즌 타이어 독점 공급을 위해 FIA 기술 승인을 받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