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세포 장기보존 기술 일본 특허 취득
GC녹십자랩셀, 세포 장기보존 기술 일본 특허 취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랩셀 로고
GC녹십자랩셀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GC녹십자랩셀은 세포치료제 대량생산 기술에 이어 장기간 보존 기술의 일본 특허를 취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자연살해세포(NK, Natural Killer)를 활용한 세포치료제를 장기간 동결 보존하는 기술이다. 

GC녹십자랩셀에 따르면 일반적인 세포의약품 동결 보존 과정에서는 세포가 저온에 노출돼 기능에 손상을 입게 된다. 그러나 특허받은 동결 기술을 통해 세포치료제의 해동 전후 과정에서 세포 동일성과 생존율을 확보할 수 있고, 환자가 원하는 시점에 세포치료제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NK세포는 체내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선천 면역세포다. 순도 높게 배양하는 것이 어렵고, 세포의 활성 시간이 짧아 대량생산과 장기간 보존이 상용화의 핵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