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지아이이노베이션과 알레르기 치료제 개발 협약 
유한양행, 지아이이노베이션과 알레르기 치료제 개발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제외 글로벌 개발·사업권 획득···상용화 성공하면 기술도입금 1조4000억원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양행은 지아이이노베이션과 알레르기 질환 치료 후보물질인 'GI-301'(면역글로불린 E 억제제)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유한양행은 지아이이노베이션과의 계약을 통해 일본을 제외한 세계에서 GI-301에 대한 개발 및 사업화 권리를 획득했다. 개발부터 상용화까지 모두 성공할 경우 총 기술도입 금액은 1조4000억원에 이른다.

대부분의 알레르기 질환은 알레르기 유발물질에 노출 시 생성되는 면역글로불린 E가 비만세포 또는 호염구와 결합하면서 히스타민을 분비해 증상이 나타난다. GI-301은 면역글로불린 E에 붙어서 비만세포 등과 결합하는 것을 차단하는 융합단백질이다.

유한양행은 GI-301이 현재 유일한 승인 처방제인 면역글로불린 E 억제제 '졸레어'(성분명 오말리주맙)보다 우월한 억제 효과를 갖고 있다는 것을 전임상 원숭이 실험에서 확인했다. 이 약물은 기존 치료제와 달리 농도가 꾸준히 유지되는 것이 특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