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 임금협상 타결 '2.0%↑'···코로나 극복 '노사공동선언'
하나銀 임금협상 타결 '2.0%↑'···코로나 극복 '노사공동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외계층 지원' 노사공동기금 조성, 온누리 상품권 지급
하나은행 노사는 2019년 임단협을 극적으로 타결하고, 전격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및 상생을 위한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30일 오전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에서 지성규 은행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네번째)과 최호걸 노조위원장(사진 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이 노사 공동선언문에 서명하고 참석한 노사 임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30일 오전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에서 지성규 은행장(앞줄 왼쪽 네번째)과 최호걸 노조위원장(앞줄 왼쪽 다섯번째)이 노사 공동선언문에 서명하고 참석한 노사 임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하나은행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EB하나은행지부(노동조합)는 30일 2019년 임금 및 단체협상(이하 임단협)을 타결하고, 전격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및 상생을 위한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하나은행과 노동조합에 따르면 올해 2월 뒤늦게 도입됐던 이번 교섭은 노사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중앙노동위원회 조정 및 조정 중지과정을 밟았었다.

노동조합은 19일 쟁의행위를 위한 조합원 총 투표에서 쟁의 행위를 92.58% 찬성률로 가결시켰다. 다만 쟁의 행위가 가결된 날 지성규 은행장이 노동조합 사무실을 방문, 최호걸 위원장과의 단독 면담을 통해 이번 임단협 타결과 노사 공동선언이 이뤄졌다. 

이를 통해 하나은행 노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인 위기상황의 심각성을 공감하고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성숙한 노사관계의 확립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 먼저 총액임금의 2.0%의 임금인상이 이뤄졌다. 임금피크지급률은 210%(4년)로 정해졌다.

직장 내 괴롭힘 방지를 위한 노사 동수 기구가 설치됐고, 남성직원의 육아휴직 장려 방안도 마련될 방침이다. 유연근무제, 여직원 근무복, 제도통합 후속조치 등은 3분기 내 논의하기로 했다. 

이에 더해 하나은행 노사는 사회적 약자 기부를 위한 노사공동기금을 조성키로 했다. 직원들은 임금인상 소급분 중 1인당 5만원씩을 기부하고, 은행에서도 직원들이 기부한 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기부하는 매칭그랜트(Matching Grant) 방식으로 기금을 조성함으로써, 전 직원이 나서 소외계층 지원 등에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로 했다.

또 지역 사회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에도 적극 동참키로 했다. 이번 노사 공동선언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공헌 방안을 마련, 직원들에게 지급되는 금원 중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으로 대체 지급키로 함으로써 내수 진작을 통한 경제 살리기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하나은행 노사는 노사 공동선언을 계기로 코로나19로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는 국내외 금융환경 속에서 무엇보다 고객의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노사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화합과 협력의 노사문화 정착을 통해 조직의 경쟁력 강화에 힘을 합치기로 했다. 

지 행장은 "앞으로 노와 사가 하나가 돼 모범적인 상생의 노사 문화를 정립하고 이를 토대로 손님의 기대와 신뢰를 저버리지 않는 방향으로 은행이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며 "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서도 노사가 힘을 모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