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양곤 회장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옵티머스펀드에 400억 투자"
진양곤 회장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옵티머스펀드에 400억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사 대상 부당이득 반환 청구소송"
"손실 발생시 전액 사재로 책임지겠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 (사진=서울파이낸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코스닥 상장사인 에이치엘비 진양곤 회장이 최근 환매 중단 사태를 빚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회삿돈 400억원을 투자했다며 손실을 볼 경우 사재를 출연하겠다고 밝혔다. 

진 회장은 29일 회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난 4월 24일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NH투자증권을 통해 100억원, 6월 11일에는 에이치엘비가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300억원을 옵티머스운용 펀드에 각각 위탁했다"고 공개했다. 

그는 "이는 국공채 등 안전자산으로 운용된다는 증권사와 운용사의 고지 내용을 신뢰했기 때문이며, 저금리 기조 속에 단 한 푼의 이자라도 더 받도록 운용하는 것이 더 낫다는 판단 때문이었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옵티머스 펀드 판매사인 증권사에 공식 질의 등을 통해 당초 운용해야 하는 자산과 다른 용처로 자금이 운용됐다는 언론 보도가 사실임을 확인했다"며 "판매사에 책임을 물어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진 회장은 "소송 등 원금 회수를 위한 모든 노력에도 불구하고 손실이 발생할 경우 손실액 전액을 사재를 출연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실액에 해당하는 자신의 주식을 회사에 위탁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