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7개 지역관광공사와 '언택트관광지 100선' 발표
한국관광공사, 7개 지역관광공사와 '언택트관광지 100선'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집도 낮은 여행지, 하계 성수기 여행수요 분산 효과 기대
경기 평택 바람새마을 소풍정원.(사진=관광공사)
경기 평택 바람새마을 소풍정원.(사진=관광공사)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관광공사는 29일 7개 지역관광공사(RTO)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피해 상대적으로 여유롭고 안전하게 국내 여행을 할 수 있는 '언택트관광지 100선'을 선정해 발표했다.

대상은 경기 평택 바람새마을 소풍정원을 비롯해 경북 영덕 벌영리메타세콰이어길, 대전 한밭수목원, 부산 황령산, 서울 몽촌토성, 인천 교동도, 제주 고살리 숲길 등이다.

관광공사는 이들 관광지를 '기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 '개별 여행 및 가족 단위 테마 관광지', '야외 관광지', ' 자체 입장객 수 제한을 통해 거리 두기 여행을 실천하는 관광지' 등 기준요건을 검토해 정했다.

관광공사는 이들 관광지를 다음 달 1~19일 진행하는 '2020 특별 여행주간'과 연계해 안전 여행문화를 확산시키고 하계 여행성수기를 맞아 일부 유명관광지 관광객 편중 현상을 해소하면서 여행수요를 분산시키는 데도 일정 정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창욱 공사 국민관광전략팀장은 "지역관광공사와 협력하여 안전여행을 코로나 시대 새로운 여행문화로 정착시키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안전여행 문화 확립은 물론 신규 관광콘텐츠 발굴에 적극 나서 국내여행을 더욱 활성화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