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패스', 24일부터 노래방·클럽 등 QR코드 출입 가능
이통3사 '패스', 24일부터 노래방·클럽 등 QR코드 출입 가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톡에도 이달 말, 늦어도 7월 초 전자출입명부용 QR코드 도입
이통3사 '패스'앱 QR출입증. (사진=SK텔레콤)
이통3사 '패스'앱 QR출입증.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오늘부터 노래방, 클럽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우려가 높은 고위험시설에 출입할 때 이동통신사 본인인증 앱을 통해 QR코드를 찍을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에 따르면 24일부터 이통3사 본인인증 앱 '패스'에 QR 출입증(전자출입명부)'이 도입됐다고 밝혔다. 기존에 전자출입명부 작성용 QR코드는 네이버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다.

패스 'QR 출입증'은 만 14세 이상이라면 이통3사 가입자와 알뜰폰 가입자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앱 메인화면에서 QR출입증을 선택한 후 약관에 동의하면 바로 이용이 가능하다.

보건복지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입한 전자출입명부는 이용자의 이름·연락처·시설명·출입시간 등 방역에 필요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만 수집해 분산 저장·관리한다.

코로나19 잠복기(14일)의 최대 2배인 4주 이후 자동으로 파기된다.

카카오 역시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내달 초까지 카카오톡에 전자출입명부 작성을 위한 QR코드를 도입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