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트펀드,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180억원 추가지원
라이트펀드,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180억원 추가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제약바이오 5개사·빌게이츠재단 공동 출자 민관 연구기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RIGHT Fund)는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감염병 대응에 필요한 17개 연구개발(R&D) 사업을 위해 올해 18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5개 과제를 포함해 총 22개 감염병 과제에 285억원의 기금이 투입된다.

라이트펀드는 2018년 보건복지부와 SK바이오사이언스, LG화학, GC녹십자, 종근당, 제넥신, 빌앤드멜린다게이츠재단이 공동 출자한 글로벌 민관협력 연구기금이다. 개발도상국의 보건의료 문제 해결에 필요한 감염병 대응 기술을 개발하고자 유망한 과제를 발굴·선정해 2022년까지 500억원을 지원한다.

라이트펀드가 올해 선정한 R&D 과제에는 코로나19 백신과 진단 관련 프로젝트뿐만 아니라 결핵, 말라리아, A형 간염 등 감염병에 대응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프로젝트가 포함돼 있다. 전체 과제 22개 중에서는 코로나19를 포함한 호흡기 감염병 R&D 분야가 8개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김윤빈 라이트펀드 대표는 "국내의 우수한 기술로 공중보건 향상에 이바지하고 개발도상국의 감염병 대응과 의료 불평등 해소에 기여하고자 한다"며 "가능한 한 신속하게 의미 있는 결과물이 도출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