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임원, 3개월간 급여 20% 반납
홈플러스 임원, 3개월간 급여 20% 반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일순 사장 "큰 위기 뒤에는 반드시 기회가 올 것"
서울 강서구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 (사진=홈플러스)
서울 강서구 등촌동 홈플러스 본사. (사진=홈플러스)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홈플러스 임원들이 급여 일부를 받지 않기로 뜻을 모았다. 17일 홈플러스는 이날 서울 강서구 등촌동 본사에서 열린 임원회의에서 6월부터 3개월간 부문장 이상 급여 중 20% 자진 반납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서다. 

홈플러스는 실적 부진으로 2017 회계연도부터 사장 이하 임원들의 급여를 동결하고 있는데, 위기가 커지면서 급여도 반납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 쪽은 "통상 소유주(오너)가 있는 기업에서 임원 급여 반납 사례는 종종 있지만 전문경영인이 운영하는 기업에서 급여 자진 반납은 흔치 않은 일"이라고 했다. 

임원들이 이러한 결정을 내린 이유는 홈플러스가 전자상거래의 발달 등 오프라인 유통 시장 불황이 계속되는 데다 코로나19 사태 여파까지 겹쳐 지난해 회계연도(2019년3월~2020년2월) 실적이 창사 이래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인 탓이다. 실제로 지난해 홈플러스의 회계연도 매출은 전년 대비 4.69%, 영업이익은 38.39% 줄어든 7조3002억원, 160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운용리스 비용이 영업외비용(이자비용)으로 적용된 새로운 회계기준이 아닌 예전 회계기준을 적용하면 영업이익이 100억 원에도 미치지 못한 수준다. 당기순손실은 5322억 원을 기록해 창사 이래 가장 큰 손실을 냈다. 

홈플러스 쪽은 올해는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더욱 상황이 안좋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매년 3월 열던 창립기념 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취소했다. 게다가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에서 대형마트가 제외됨에 따라 점포를 찾는 손님이 줄면서 매출 역시 쪼그라들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오프라인 유통 시장의 침체 속에 2만2000명 임직원과 그 가족들이 받는 고통을 함께 분담하자는 차원에서 임원들과 함께 급여 자진 반납을 결정했다"면서 "큰 위기 뒤에는 반드시 기회가 온다는 믿음을 갖고 사장부터 사원까지 모든 힘을 한데 모아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