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매각 위해 물적분할···팔릴 자산만 떼어낸다
두산건설 매각 위해 물적분할···팔릴 자산만 떼어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건설 CI. (자료=두산건설)
두산건설 CI. (자료=두산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두산건설이 팔릴 만한 자산만 떼어내 파는 분리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두산건설은 16일 일부 자산과 부채, 계약을 신설회사 밸류그로스에 넘기는 물적분할을 했다고 밝혔다.

밸류그로스로 넘기는 자산은 장기 미회수 채권이 있는 인천 학인두산위브아파트, 일산제니스 상가, 한우리(칸) 리조트, 공주신관 토지 등이다. 나이스신용평가 분석에 따르면 인천학익(256억원), 한우리(695억원) 등은 장기 미회수 채권으로 인한 추가 대손 가능성이 있다.

분할 후 두산건설은 자산 2조2300억원, 부채 1조7800억원이고, 밸류그로스는 자산 2500억원, 부채 800억원이다.

신설회사 주식 중 보통주 69.5%는 두산건설이 갖고 종류주식 30.5%는 두산큐벡스에 800억원에 매각한다. 두산큐벡스는 두산건설 레저사업이 분사한 회사로, 춘천 라데나골프클럽 등을 운영하며 두산중공업(36.3%)과 ㈜두산(29.2%) 등 계열사가 지분을 100% 갖고 있다.

이번 분할과 관련해 ㈜두산과 두산인프라코어는 두산큐벡스 유상증자에 참여해 366억8000만원과 309억9000만원을 출자했다. 나머지는 다른 계열사들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번에 확보한 두산큐벡스 주식을 채권단에 제공하는 담보물에 추가했다. 두산건설은 올해 3월 두산중공업에 흡수합병되며 상장 폐지됐다.

두산건설 매각은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 방안으로 거론돼왔다. '두산위브' 브랜드가 있지만 기술 경쟁력, 자산 상태, 업황 등을 고려하면 매수자가 많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있었다. 두산그룹은 이 때문에 부실 우려가 있는 자산은 남기고 매각키로 한 것으로 보인다.

두산그룹은 4월 자구안을 낼 때 "매각 또는 유동화 가능한 모든 자산을 대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