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벗은 '대한민국 동행세일'···유통가 '기대반 걱정반'
베일 벗은 '대한민국 동행세일'···유통가 '기대반 걱정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백화점·대형마트·온라인쇼핑몰과 개최 방안 논의
소비심리 회복 기대감과 정부주도 행사 실효성 우려 교차
김용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앞줄 가운데)이 10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유통산업 협단체 및 유통기업 대표들과 오는 26일 열리는 '대한민국 동행세일' 성공 개최를 다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10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김용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앞줄 가운데)과 유통업체 관계자들이 '대한민국 동행세일' 성공 개최를 다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정부와 유통·제조업체가 손을 맞잡고 여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베일을 벗었다.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소비심리를 되살리기 위해 기획한 정부 주도 행사로 오는 26일부터 7월12일까지 열린다.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두고 유통업계에선 꽁꽁 얼어붙었던 소비심리가 풀릴 것이라는 기대감과 함께 아직 자리잡지 못하고 있는 코리아세일페스타(코세페) 등을 생각하면 소비자의 기대감이 낮다는 점에서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1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유통산업연합회와 총회를 열고 대한민국 동행세일 성공 방안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유통산업연합회는 전국상인연합회·한국체인스토어협회·한국편의점산업협회·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한국백화점협회·한국온라인쇼핑협회·한국수퍼체인유통사업협동조합·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등 대·중소 유통 관련 8개 협·단체와 이마트·홈플러스·롯데슈퍼·GS리테일·이마트에브리데이·농협하나로유통·롯데마트 등 7개 유통업체로 구성된 민간협의체다. 

백화점은 주요 브랜드 계절마감(시즌오프) 행사, 슈즈 박람회·호텔+바캉스(호캉스)·집+바캉스(홈캉스)전, 최신 유행 패션‧잡화, 고급 화장품 등을 싸게 판다. 

대형마트는 식료품, 농축수산물, 생필품 등에 대하여 지역상생 할인전, 자체브랜드(PB)상품 및 중소기업 우수제품 판매, 15년전 가격 세일 등을 기획 중이다. 지난해 11월 10년 전보다 더 싼 가격을 내세워 선보였던 대규모 할인 행사를 다시 여는 것이다. 

온라인 쇼핑업체는 패션, 뷰티, 푸드, 명품 등 주요 카테고리별로 일별 특가상품, 타임딜, 특별쿠폰, 지역상생 팔도상품전, 영화·동영상을 반값에 내려받는 행사 등 쇼핑몰별 할인행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업종별 할인 행사도 마련했다. 자동차 업계는 주요 차종 특별할인 및 고객 참여 이벤트, 경품행사 등 특별 프로모션을 준비 중이다. 가전업계는 히트상품 특별전, 경품이벤트, 온라인몰 최대 할인행사, 소상공인을 위한 사업자고객 특별행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가구업계는 소파, 침대 등 대형가구 특별할인, 식탁, 거실장 등 품목별 할인, 생활용품 할인행사, 온라인 특별할인 등을 준비 중이다. 

패션업계 판로지원을 위해 산업부와 업계, 한국섬유산업연합회, 한국패션산업협회는 주요 백화점과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힘내요 대한민국! 코리아 패션마켓 행사를 연다. 

이 같은 대한민국 동행세일을 두고 유통업계에선 기대와 우려의 시선이 교차하는 모양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할인 폭이 크다 하더라도 당장 소비심리가 회복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대규모 할인행사를 통해 반짝 매출 상승 효과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낮다는 지적도 있다. 또 다른 유통업계 관계자는 "블랙프라이데이나 광군제처럼 인기 상품이 엄청난 할인 가격에 판다면 소비자들이 구매하고 싶겠지만 코리아세일페스타는 인기 상품 할인폭이 크지 않다"며 "대한민국 동행세일 역시 코리아세일페스타와 할인폭 등이 비슷할 것으로 예상돼 흥행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정말 상생을 원한다면 이러한 행사보다 전통시장·소상공인을 위한 실질적 혜택이 더 마련돼야 한다"고 꼬집었다. 

2015년 시작된 코리아세일페스타가 여전히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는 점도 유통업계가 우려하는 이유다. 산업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코세페 기간 주요 업체 매출은 2017년 10조8060억원에서 2018년 4조2378억원으로 무려  6조5682억원이나 줄었다. 

블랙프라이데이와 광군제처럼 정부가 앞장서지 않고 제조사나 직매입 구조를 갖춘 업체들이 행사를 주도해야 할인폭이 커질 수 있는데 코리아세일페스타나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해외와는 달리 높은 마진(할인)율을 적용할 수 없다. 행사를 주도하는 유통업체들 대부분은 제품을 직접 보유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재고 부담도 없고 판매 수수료를 받는 방식이다. 자체적으로 할인폭을 키우는 데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는 셈이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코리아세일페스타의 큰 차별점이 없는 상황"이라며 "긴급재난지원금을 쓸 수 있도록 한다면 모르겠지만 행사에 참여하는 대부분 업체들이 사용처에 제외된 만큼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