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 1달 연장
한국거래소,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 1달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조아 기자)
(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거래소는 환경부가 '2019년 배출권' 주요일정을 1개월씩 순연함에 따라 관련 온실가스 배출권의 거래 기간을 1개월 연장한다고 9일 밝혔다.

배출권 거래제는 정부가 기업에 할당한 온실가스 배출 허용량의 여유 및 부족분을 배출권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말한다. 기업은 매년 연간 배출량에 대해 다음 해 3월까지 정부에 보고한 뒤 인증을 거쳐 6월 말까지 배출권 신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배출권시장은 기업이 정부로부터 할당받은 배출권 등을 거래하는 곳으로 배출량 감축을 통해 배출권이 많이 남는 기업은 다른 기업에 판매하고, 부족한 기업은 다른 기업으로부터 부족분을 구매할 수 있도록 개설한 시장이다. 한국거래소는 지난 2015년부터 국내 유일의 배출권 시장을 개설해 운영해오고 있다.

환경부가 지난해 배출권 관련 일정을 미룸으로써 거래 마감도 종전의 오는 30일에서 다음달 31일까지로 연장됐다. 거래 기간 연장 대상 종목은 2019년 할당배출권(KAU19), 국내상쇄배출권(KCU19), 국외상쇄배출권(i-KCU19)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