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파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파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살 혐의점 없어"···"압수수색으로 힘들다" 얘기
(사진=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피해자 할머니 쉼터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뒤 박스를 들고 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 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인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평화의 우리집 소장 A(60) 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7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후 A씨의 지인이 "A씨와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를 해 와 경찰과 소방당국이 오후 10시 35분께 A씨의 주거지인 파주의 한 아파트 4층 출입문을 열고 들어가 화장실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 등이 없고, 현재로서는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부검 여부는 유족들의 의견을 듣고 결정할 예정이다.

A씨는 "최근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힘들다"는 얘기를 주변에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