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온라인플랫폼으로 K뷰티 주인공 키운다
한국콜마, 온라인플랫폼으로 K뷰티 주인공 키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래닛147 출시하고 종합기술원 로비에 화장품개발 체험공간 마련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위치한 한국콜마 종합기술원 (사진=한국콜마)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위치한 한국콜마 종합기술원 (사진=한국콜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국콜마가 독특하고 잠재력 있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일반인들이 화장품 사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서비스 플랫폼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콜마에 따르면 플랫폼 브랜드는 플래닛 147로, 누구나 온라인으로 접속이 가능해 화장품 사업 솔루션을 받을 수 있다. 한국콜마는 플래닛147 운영을 시작으로 화장품 사업에 관련된 모든 정보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글로벌 플랫폼 서비스 사업에 시동을 건다는 계획이다.

플래닛147은 화장품에 대한 전문 지식이나 사업 경험이 충분하지 않은 사람도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받을 수 있다. 화장품 개발 과정에 대한 교육부터 내용물 제작, 패키지 개발, 브랜드 기획까지 화장품 사업에 대한 모든 분야의 서비스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위치한 한국콜마 종합기술원 로비층에는 화장품 개발과정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396㎡ 규모의 공간을 마련했다. 이 공간에선 통상적으로 수개월에 걸쳐 이뤄지는 화장품 개발과정을 단 30분만에 경험할 수 있다. 

화장품 원료와 그 원료를 배합해 만든 제형이 전시돼 있는 이 공간에선 자신이 개발하고자 하는 품목의 제형을 직접 확인하면서 원하는 제형으로 구체화할 수 있다. 제형 뿐만 아니라 패키지 개발의 재료들까지 준비돼 막연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던 화장품 개발을 실질적이고 구체적으로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체험 공간과 바로 이어지는 상담 공간에는 제형, 패키지, 브랜딩 분야 전문가들이 상주하고 있다.

한국콜마는 플래닛147을 내년 초까지 모든 사람이 온라인을 통해 접속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 형태로 전환할 계획이다. 비대면 접촉 시대를 맞아 세계 어디에서든 플래닛147에 접속만 하면 누구나 자신만의 화장품을 기획하고 제품 주문, 브랜드 기획에 대한 컨설팅까지 받을 수 있게 한다는 것이 목표다. 플랫폼에선 건강기능식품 제작 서비스도 할 예정이다.

한국콜마 관계자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 30년간 K뷰티 성장을 이끌어 왔듯, 앞으로는 세계 고객들의 화장품 사업에 대한 다양한 열망과 꿈을 실현시키는 플랫폼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