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영업점서 대구사랑상품권 판매
DGB대구은행, 영업점서 대구사랑상품권 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왼쪽)과 김태오 DGB대구은행장이 대구행복페이 판매 관련 기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DGB대구은행)
권영진 대구시장(왼쪽)과 김태오 DGB대구은행장이 대구행복페이 판매 관련 기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DGB대구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DGB대구은행은 대구에서 사용할 수 있는 지역사랑상품권 '대구행복페이'를 3일부터 대구 소재 영업점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를 위해 대구시에서 발행하는 대구행복페이는 만 14세 이상이면 대구 시민이 아니라도 누구나 구입할 수 있다. 또 대구 시내 소재 BC카드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단, 대형 프렌차이즈나 사용이 적합하지 않은 업종·업소는 제외된다.

대구행복페이는 충전식 선불카드 형식으로 월 50만원까지 충전할 수 있다. 충전액의 7%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특히, 출시 이벤트로 3%의 혜택을 추가해 출시일부터 한시적으로 1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이벤트 혜택을 적용하면 45만원으로 50만원을 충전해 사용할 수 있다.

DGB대구은행은 지난 2월 대구사랑상품권 운영 대행사 공개입찰에 참여했고 53년 금융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종 대행사로 선정됐다. 이후 대구행복페이 개발과 지역민들의 편리한 발급 및 사용을 위해 플랫폼을 구축했다.

대구행복페이는 DGB대구은행의 지역 내 탄탄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온·오프라인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다. 160여개 오프라인 영업점에서 판매·조회·환불 등이 가능하다. DGB대구은행의 고객센터에서 대구행복페이 관련 상담도 가능하다.

더불어 DGB대구은행의 자체 개발 플랫폼 'IM샵'에서도 지역사랑상품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용자는 IM샵 애플리케이션으로 오픈뱅킹을 활용한 △지역사랑상품권 충전 △이용내역 조회 △환불 △소득공제 신청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또 소상공인은 가게 홍보 및 매출 통계자료, 동종업계 비교 현황 등의 빅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김태오 DGB대구은행장은 "디지털·글로벌 뱅킹 그룹을 지향하는 대구은행은 모바일 플랫폼 업그레이드를 꾸준히 진행해왔다"며 "이번 대구행복페이 사업과 같은 사회 기반 서비스를 편리하고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고도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