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위즈돔, 인천행 심야버스 신규도입·e-BUS 확대 추진
인천공항-위즈돔, 인천행 심야버스 신규도입·e-BUS 확대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공사는 2일 공사 회의실에서 ㈜위즈돔과 '인천지역 심야 및 통근 수요응답형 노선버스(e-BUS) 확대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사진 오른쪽)과 한상우 ㈜위즈돔 대표이사.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는 2일 공사 회의실에서 ㈜위즈돔과 '인천지역 심야 및 통근 수요응답형 노선버스(e-BUS) 확대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오른쪽)과 한상우 ㈜위즈돔 대표이사. (사진=인천공항공사)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인천공항공사는 2일 심야시간 및 피크시간 인천공항 접근성 개선을 위해 공사 회의실에서 ㈜위즈돔과 '인천지역 심야 및 통근 수요응답형 노선버스(e-BUS) 확대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주)위즈돔은 국내 최초 승차공유 버스 플랫폼 운영사로, 자체 스마트버스 예매시스템을 활용해 e-버스 2개 노선을 운영 중이다.

이날 협약 체결식에는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과 한상우 ㈜위즈돔 대표이사를 포함해 양사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공사는 이번 협약체결을 바탕으로 공항 종사자의 출, 퇴근시간 등 피크시간대와 심야시간대에 스마트 예약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e-버스 노선을 확대함으로써 여객 및 공항 종사자의 인천공항 접근성을 대폭 개선하겠다는 방침이다.

그간 인천지역에서 인천공항까지 시내버스로 이동하는 경우 경유지가 많아 통행시간이 오래 걸리고 시내버스에 수하물을 동반하지 못하는 등 불편함이 야기돼 왔다. 특히 심야시간에는 인천공항에서 인천지역으로 이동하는 심야버스가 없어 요금할증에도 불구하고 택시를 이용할 수 밖에 없었다.

이에 양사는 공항이용객에 대한 유동인구 분석 등 빅데이터에 기반한 과학적인 버스노선 설계를 통해 인천지역 공항 이용객 및 종사자의 특성에 맞는 노선을 발굴해 서비스한다는 계획이다.구체적으로 인천공항에서 인천 지역으로 가는 심야버스 2개 노선을 신규로 개발하고, 피크시간 대 이용이 가능한 4개 노선을 추가로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구 사장은 "이번 협약체결을 바탕으로 심야시간 및 피크시간대에 인천공항 접근성이 크게 향상되고 특히 인천지역에 거주하는 약 5만명 공항종사자의 교통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새로운 패러다임의 교통협력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인천공항의 교통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함으로써 여객 및 공항상주직원의 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