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아모레 회장, 새 행동원칙 첫째도 '고객중심'
서경배 아모레 회장, 새 행동원칙 첫째도 '고객중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임직원 함께 실천할 'ABC 스피릿' 선포'···온라인 생중계로 국내외 법인 공유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린 '에이비시 스피릿(ABC Spirit)'을 선포식에서 서경배 회장이 발표자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1일 오전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열린 '에이비시 스피릿(ABC Spirit)'을 선포식에서 서경배 회장이 발표자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대표이사)이 국내외에서 일하는 임직원들을 상대로 다섯 가지 새로운 행동 원칙을 주문했다. 2일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서울 용산구 본사에서 전날 오전 서 회장이 '에이비시 스피릿(ABC Spirit)'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에이비시 스피릿에 대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변화의 시기를 맞이하며 전 세계 임직원들이 함께 실천할 새 행동 원칙"이라고 소개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에 따르면, 온라인(유튜브) 생중계 방식으로 국내외 임직원들이 참가한 치러진 에이비시 스피릿 선포식을 통해 서 회장은 "오랫동안 함께 고민해온 다섯 가지 행동 원칙은 우리가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누구와 함께 있던, 아모레퍼시픽그룹 일원으로서 같은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지향점을 제시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이비시 스피릿은 △고객을 중심으로 행동한다(Customer first) △최초, 최고를 위해 끊임없이 시도한다(Be the first and the best) △열린 마음으로 협업한다(Collaborate with an open mind)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한다(Respect difference) △스스로 당당하게 일한다(Act with integrity)로 짜였다. 

다섯 가지 행동 원칙은 아모레퍼시픽 임직원들이 일하며 겪은 경험담을 토대로 발표됐다. 소비자를 직접 상대하는 임직원부터 연구원, 경영진, 해외법인(온라인 영상) 등이 발표자로 나섰다. 
 
다섯 번째 원칙(스스로 당당하게 일한다) 발표를 맡은 배동현 아모레퍼시픽그룹 사장은 "발표를 준비하며 가장 먼저 생각났던 것은 1993년 무한책임주의를 선포했을 때다. '고객이 만족할 때까지 회사와 구성원 모두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약속으로, 당시로선 파격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배 사장은 "캠페인 중 '쓰던 제품도 바꿔준다'는 내용이 있었다. 제품을 많이 팔아 이익을 남기기보다 우리 고객을 더 아름답게 하려는 진심을 실천한 노력이었다"고 짚었다. 배 사장은 '구성원이 마음먹고 해 주어야만 기업은 성공한다'던 서성환 아모레퍼시픽 선대 회장의 경영철학을 떠올리며, 태평양그룹 시절의 얘기를 들려줬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은 마무리 발표를 통해 "우리의 소명은 '사람을 아름답게, 세상을 아름답게'하는 것"이라며, 절대로 변하지 않을 첫 번째 원칙인 '고객 중심'을 강조했다. 안 사장은 "고객이 있어야 우리가 있고, 고객을 행복하게 하기 위한 최초와 최고를 향해 끊임없이 시도해야 한다. 최초, 최고는 결코 혼자서 만들 수 없다. 구성원들이 세대와 성별을 넘어 서로를 향한 두터운 존중 속에서 협업하면서도 서로가 다름을 인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사장은 "정직한 노력과 행동 속에서 진심을 다해 작은 것부터 시도해 나아가기를 다짐해야 한다"면서 에이비시 스피릿에 맞춘 제도와 프로그램을 알려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