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5월 판매 2만4778대 전년比 39.7%↓
한국지엠, 5월 판매 2만4778대 전년比 39.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레일블레이저 6월 국내 판매활성화 나서
쉐보레 소형SUV 트레일블레이저 주행모습. (사진= 한국지엠 쉐보레)
쉐보레 소형SUV 트레일블레이저 주행모습. (사진= 한국지엠 쉐보레)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한국지엠이 지난 5월 내수와 수출에서 모두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한국지엠은 5월 한 달간 내수 5993대, 수출 1만8785대로 총 2만4778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내수와 수출이 각각 전년 대비 10.9%, 45.3% 판매가 줄었며, 전체 판매도 39.7% 감소했다.

국내 시장에서 쉐보레 스파크가 5월 2065대가 판매되며 내수 실적을 리드했으며, 쉐보레 말리부는 총 822대가 판매되며 올해 들어 월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는 5월 한달간 내수 판매 956대를 기록했다. 한국지엠은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이 적용되는 마지막 달인 6월을 맞아 트레일블레이저 내수 물량 확보를 통한 판매 활성화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트레일블레이저는 지난 4월 누적 수출 5만대를 달성하며 한국지엠의 경영 정상화 전망을 밝히고 있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전월 대비 21.3% 증가한 총 478대가 판매되며 실적 호조를 이어갔다. 콜로라도는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집계 기준 올해 1~4월 수입차 판매 누계 베스트셀링카 4위에 오르는 등 국내 유일의 정통 아메리칸 픽업트럭으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하고 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이쿼녹스, 트래버스가 이끄는 RV 모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43.1% 증가했다. 카마로 SS, 볼트 EV, 이쿼녹스, 트래버스, 콜로라도 등 쉐보레 수입 모델은 8개월 연속 1000대 이상의 월 판매량을 기록했다.

수출에서는 중대형승용차 부문을 제외하고 경승용차, RV 판매 부진을 겪으며 전년 대비 45.3% 감소했다.

시저 톨레도(Cesar Toledo) 한국지엠 영업 및 서비스 부문 부사장은 "스파크, 트레일블레이저, 콜로라도, 트래버스 등 쉐보레의 주요 제품들이 코로나 19 상황에도 불구하고 고객들로부터 꾸준한 호응을 받고 있다"며 "특히, 쉐보레는 출시 전후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신차 트레일블레이저에 대한 높은 시장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 6월 국내 시장에서의 고객 인도 대기 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