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2115달러···10년 만에 큰 폭 감소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2115달러···10년 만에 큰 폭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은행)
(사진=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지난해 달러화 기준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국민계정(확정) 및 2019년 국민계정(잠정)'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2115달러(약 3743만원)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직전년도 3만3564달러(3693만원)에서 4.3% 감소한 수준이다.

이같은 감소폭은 금융위기 때인 2009년(-10.4%) 이후 최대치다. 한은 측은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높지 않은 상황에 원화 약세가 겹쳐 달러화 기준 소득을 끌어내렸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2017년에 3만1734달러로,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를 열었다.

2020년 1인당 GNI의 3만 달러 유지 여부를 좌우할 변수로는 △명목 GDP의 상승폭 △환율 변동 여부 등이 꼽힌다.

1인당 GNI는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값이다. 3만 달러가 선진국 진입 기준으로 꼽힌다.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은 1만7381달러(2026만원)로, 2018년(1만8063달러)보다 3.8% 감소했다. PGDI는 국민이 자유롭게 처분할 수 있는 소득을 뜻한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는 연 2.0%다. 이는 지난 1월 발표한 속보치와 동일하다. 2018년 GDP 성장률 확정치는 연 2.9%로, 0.2%p 상향 조정됐다.

지난해 명목 GDP는 1919조원으로, 1년 전보다 1.1% 증가했다. 명목 성장률은 외환위기 때인 1998년(-0.9%) 이후 21년 만에 가장 저조했다.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인 GDP 디플레이터는 0.9% 하락했다. 1999년(-1.2%) 이후 20년 만에 가장 큰 낙폭이다.

노동소득분배율은 65.5%로, 2.0%p 올랐다. 노동소득분배율이란 한 나라에서 한해 생산활동으로 발생한 소득 가운데 자본을 제외한 노동에 배분되는 몫을 가리킨다. 급여, 즉 피용자보수를 국민소득(NI)으로 나눠 얻는다.

한국은행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