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두산重 정상화 방안 확정···1.2조 추가 지원(종합)
산은·수은, 두산重 정상화 방안 확정···1.2조 추가 지원(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지원 금액은 3조6000억원
산업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산업은행 전경 사진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1일 두산중공업에 대한 경영정상화 방안을 확정하고 1조2000억원을 추가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추가 지원으로 유동성 위기에 처했던 두산중공업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일 채권단에 따르면 산은과 수은은 이날 각각 내부 위원회를 열고 두산중공업에 대한 추가 지원 방안을 확정했다. 앞서 채권단은 두산중공업에 총 2조4000억원을 지원했다. 이번 지원 방안까지 포함하면 총 지원 금액은 3조6000억원에 달한다.

채권단 측은 두산중공업에 대한 실사와 재무구조개선 계획을 검토한 결과 원활한 정상화 작업을 위해서는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봤다. 실제 두산중공업이 올해 갚아야 할 차입금만 4조2000억원으로, 채권단의 추가 지원이 없다면 회사의 자금난은 더 심화될 수 있었다.

채권단 관계자는 "두산중공업 실사 결과와 재무구조개선 계획의 타당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정상화 작업에 필요한 1조200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추가 지원으로 두산그룹의 자구안 이행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두산그룹은 채권단의 지원 외에도 두산솔루스, 두산퓨얼셀, 두산메카텍, 두산산업차량, 두산타워 등 계열사와 부동산 자산 등을 매각해 추가자금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 관계자는 "두산그룹 및 두산중공업의 재무구조개선 계획을 포함한 정상화 작업 이행 여부를 철저히 점검해 경영정상화 방안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관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