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비대면 안내 강화 위한 '챗봇 서비스' 도입
인천공항, 비대면 안내 강화 위한 '챗봇 서비스'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봇·입주봇·출입증안내 톡 등···9월 정식 운영
인천공항공사는 원활한 공항운영을 위해 비대면 안내 강화의 일환으로 챗봇 서비스인 '에어봇(AirBot)'을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는 원활한 공항운영을 위해 비대면 안내 강화의 일환으로 챗봇 서비스인 '에어봇(AirBot)'을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인천공항공사는 원활한 공항운영을 위해 비대면 안내 강화의 일환으로 챗봇 서비스인 '에어봇(AirBot)'을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인천공항 이용객 및 상주직원을 대상으로 운영되는 해당 서비스는 이날부터 3개월간 시범운영을 거쳐 9월부터 정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에어봇에서 제공하는 주요 정보는 △항공편 안내 △항공기 운항 정보 △탑승수속절차 안내 △쇼핑·식당 정보 △공항 서비스 안내 등으로 여객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비대면 대화 방식으로 24시간 제공한다. 챗봇 대화창에 문장 혹은 단어(구) 형태로 질문을 입력하면 실시간으로 답변을 받을 수 있으며, 챗봇 이용이 생소한 여객들은 대화창 상단에 마련된 안내 항목별 아이콘을 클릭해 원하는 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다. 

특히 '나의 맞춤형 항공편 안내' 서비스는 탑승 예정인 항공편명을 대화창에 입력하면 출발지(집)에서 항공기 탑승 까지 필요한 맞춤형 정보를 한 번에 제공해주는 서비스로, 공항 이용객의 편의를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공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공사는 이외에도 공항 상주직원을 위한 챗봇인 '입주봇'과 공항 출입증 발급 시스템 안내 챗봇인 '출입증안내 톡(Talk)'도 신규 도입함으로써 상주직원을 대상으로 한 비대면 업무 안내 서비스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공항 이용객 및 상주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24시간 비대면 챗봇 서비스를 도입함에 따라 여객 편의와 상주직원의 업무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인천공항공사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의 스마트 공항 서비스를 적극 도입함으로써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