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유방암치료제 허쥬마, 위암 임상서 종양 축소효과"
셀트리온 "유방암치료제 허쥬마, 위암 임상서 종양 축소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43명 삼중요법 치료···美 국임상종양학회서 초록·포스터 발표
셀트리온이 개발한 유방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이 개발한 유방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항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를 포함해 세가지 치료요법을 병행한 위암 임상시험(1b/2상)에서 종양이 줄어든 사실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임상은 위암 환자 43명을 대상으로 허쥬마와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 화학요법을 함께 적용하는 삼중요법 치료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환자의 95.3%에게서 종양 크기가 축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병이 진행되지 않는 무진행 생존기간(PFS)은 8.6개월, 전체생존기간(OS)은 18.4개월이었다.

라선영 세브란스병원 교수는 "신약과 바이오시밀러를 병용 투여했을 때의 치료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고가의 신약끼리 병용 투여를 할 때와 유사한 효능이 확인된 만큼 의료 비용 부담을 상당 부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미국임상종양학회(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 ASCO)에서 초록 및 포스터로 발표된다. 올해 ASCO는 코로나19 유행으로 29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