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희망가게 열어 소상공인 응원
아모레퍼시픽, 희망가게 열어 소상공인 응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 행사 수익금 2750만원, 창업주에 전달
27일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아모레퍼시픽 본사 5층 아모레 가든에서 아모레퍼시픽 임직원들과 희망가게 창업주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
27일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아모레퍼시픽 본사 5층 아모레 가든에서 아모레퍼시픽 임직원들과 희망가게 창업주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전날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본사에 희망가게 임시(팝업) 매장을 열었다고 28일 밝혔다.  

희망가게는 한부모 여성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소액 신용대출(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으로, 희망가게 창업주로 선발되면 최대 4000만원의 창업자금을 상환금리 연 1%로 빌릴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코로나19로 희망가게 매출이 부진해지자 창업주와 논의해 임시 매장에 참여할 희망가게 품목을 결정했다. 물품은 일주일간 사내 게시를 통해 선주문 판매가 이뤄졌으며, 사전 주문 수량 외의 추가 제품은 27일 임시 매장에서 판매됐다. 임직원이 제품을 사면 아모레퍼시픽이 비용의 절반을 지원해 나눔 활동의 의의를 함께했다.

이번 임시 매장에선 총 550개의 제품이 판매됐으며, 수익금 2750만원은 희망가게 창업주에 모두 전달됐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전례 없던 큰 위기를 극복하는 희망의 작은 불씨가 되기를 바란다"며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도 우리가 함께 사는 세상을 더 건강하고 아름답게 변화시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