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진단사업 확장
GC녹십자엠에스, 진단사업 확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캐스트와 손잡고 감염병 진단 포트폴리오 확보···개방형 혁신 일환 
GC녹십자엠에스 CI
GC녹십자엠에스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GC녹십자엠에스는 분자진단기업 진캐스트와 손잡고 진단 사업을 확대한다고 28일 밝혔다. 진캐스트는 혈액을 비롯한 체액 내의 분자 지표를 분석해 암을 진단하는 액체 생체검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GC녹십자엠에스는 진캐스트에 일정 금액을 투자해 코로나19 진단시약 등 감염병 진단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지난 3월 코로나19 진단시약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투자 규모는 비공개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이번 투자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의 일환"이라며 "코로나19 등 감염성 질병부터 암 검진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