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태양광발전시설 화재···"4억 6천만원 피해"
해남 태양광발전시설 화재···"4억 6천만원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발전시설 화재로 뿜어져 나오는 검은 연기. (사진=연합뉴스)
태양광발전시설 화재로 뿜어져 나오는 검은 연기.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27일 오후 5시 35분께 전남 해남군 황산면 한 태양광발전시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인명 피해는 없으나 소방서 추산 4억6천760만원 상당 재산 피해가 났다.

소방당국은 인원 32명과 소방차 8대를 투입해 약 1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고, 오후 11시 10분께 잔불 정리를 마쳤다.

에너지 저장 장치(ESS)가 모여있는 건물에서 불이 나 완전 진화까지 시간이 다소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ESS는 생산한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내보내는 장치인데 태양광발전시설 화재 요인 가운데 하나다.

배터리 모듈 내 결로 생성과 건조가 반복해 먼지가 눌어붙으면 접지 부분 절연 파괴로 불이 날 수 있다고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