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샘, 리모델링 자재에 환경안전 관련 기준 적용
한샘, 리모델링 자재에 환경안전 관련 기준 적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 친화적인 자재로 꾸민 한샘리하우스 패키지 '모던그레이2' 거실. (사진=한샘)
환경 친화적인 자재로 꾸민 한샘리하우스 패키지 '모던그레이2' 거실. (사진=한샘)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한샘은 리하우스 패키지에 사용하는 모든 자재들의 유해성을 관리·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한샘은 가구에 적용하던 E0기준과 HB마크(건축자재의 화학물질 방출 강도 인증), 한샘 자체 검증 등 환경안전 관련 기준들을 리모델링에 사용되는 모든 자재로 확대했다. 

한샘이 관리하는 품목은 목재·도배풀·벽지·바닥재·실란트·접착제 등 현장에서 사용되는 자재와 마감재 전체에 이른다. 한샘은 이를 직접 검증하고 구매·물류·배송 등 관리와 공급 전반을 지원하고 있다. 

실제로 한샘이 직접 검증한 11개 제품군, 42개 환경친화적 기본공사자재들을 구매·물류·배송 및 시공한 현장에서 실내공기질을 측정한 결과 시행 전에 비해 실내 유해물질이 29% 가량 개선됐다.

한샘은 관리한 자재들을 수도권 지역 대리점 70%에 공급 중이며 연내 전국 대리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자재 뿐만 아니라 설계·생산·시공·감리·입주청소·공기질관리·A/S·홈케어까지 시공 전후에 걸친 차별화된 공정을 제공한다.

한샘 관계자는 "새집증후군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사후에 추가 비용을 들여 시공하는 것보다는 원인 물질을 사전에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환경친화적인 제품, 자재사용으로 고객이 집 안에서 더 안심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