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7주년] 박차훈 새마을금고 회장 "백년대계 수립"
[창립 57주년] 박차훈 새마을금고 회장 "백년대계 수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열린 새마을금고 창립 57주년 기념식에서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왼쪽 네 번째)과 주요 임원들이 케익컷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지난 25일 열린 새마을금고 창립 57주년 기념식에서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왼쪽 네 번째)과 주요 임원들이 케익컷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이 "새마을금고 특유의 자립정신과 성공 DNA를 기반으로 위기를 기회로, 절망을 희망으로 바꿔 새마을금고 백년대계 수립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지난 25일 새마을금고중앙회관 MG홀에서 열린 새마을금고 창립 57주년 기념식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 회장과 임직원, 수상자들이 참석해 새마을금고 57년 역사의 의미를 되새겼다. 

새마을금고는 계·두레·향약·품앗이 등 전통적인 협동 정신을 근간으로 1963년 5월 25일 경남지역에서 처음 시작했다. 지난달 말 기준 총자산 196조원, 금고수 1300개, 영업점수 3217개의 규모로 성장했다.

이날 새마을금고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에 중점을 두고 △창립 57주년 유공자 포상 △제29회 새마을금고대상 △2020년도 경영평가대회 △2019 공제연도대상 시상식을 열었다. 새마을금고 발전에 공로가 큰 유공자(개인26·단체21)를 표창하는 순서로 진행했다.

박 회장은 "57년 역사와 자산 200조원 시대를 이끌어 온 새마을금고인들의 헌신과 열정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