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혁 새마을금고 신용공제 대표 취임···"경쟁력·리스크관리 강화"
류혁 새마을금고 신용공제 대표 취임···"경쟁력·리스크관리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혁 새마을금고 신용공제 대표이사(왼쪽 두 번째)와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왼쪽 네 번째) 및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류혁 새마을금고 신용공제 대표이사(왼쪽 두 번째)와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왼쪽 네 번째) 및 새마을금고중앙회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류혁 전 아이스텀자산운용 대표가 25일 새마을금고중앙회 신용공제 대표로 취임했다. 새마을금고 자산의 20~30% 가량을 운용하고 각종 공제 사업을 총괄하는 신용공제 대표 자리는 전임자인 권광석 대표가 우리은행장으로 영전하면서 공석인 상태였다.

앞서 지난 22일 새마을금고중앙회는 MG인재개발원에서 대의원회를 개최하고 신용공제 대표이사로 류 전 아이스텀자산운용 대표를 선임했다. 임기는 오는 2022년 3월 14일까지다.

류 대표는 1963년생으로, 서울대학교 및 건국대학교 행정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삼성생명을 거쳐 한국토지신탁 전략사업본부장을 지낸 뒤 2015년 5월부터 아이스텀자산운용 공동대표를 맡아 왔다.

이번 선임은 지난달부터 인사추천위원회, 이사회, 총회를 거쳐 이뤄졌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류 대표의 자금운용 전문성과 시장 평판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류 대표는 취임사를 통해 "자금운용 및 공제사업의 역량을 높여 새마을금고 경쟁력 강화에 힘쓰겠다"며 "코로나19 등으로 금융환경이 복잡해진 만큼 철저한 리스크관리로 시장 환경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