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운용 "불리오 글로벌 멀티에셋 EMP 설정액 500억 돌파"
키움운용 "불리오 글로벌 멀티에셋 EMP 설정액 500억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키움자산운용)
(사진=키움자산운용)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키움투자자산운용은 지난 12월에 출시한 '키움 불리오 글로벌 멀티에셋 EMP 펀드'의 설정액이 500억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펀드에는 코로나 19로 투자자들의 불안이 극대화되던 올 2월 26일부터 3월 13일까지 350억원 규모를 넘어선 자금이 들어왔다고 키움운용 측은 전했다. 이는 극단적 현금 선호로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채권형 펀드에서도 1조1,486억원이 유출된 것과 상반되는 모습이다.

이 같은 자금 몰이의 배경에 대해 키움운용은 펀드의 시장 방어력과 상황 대처능력을 꼽았다. 

키움운용 관계자는 "해당 펀드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한 자산배분인 모멘텀(Momentum) 전략, 밸류(Value) 전략, 올웨더(All Weather) 전략을 혼합하여 자산배분을 실행한다"며 "이같은 전략들이 상호보완적으로 배분되어 있기 때문에 펀드가 다양한 시장 국면에 대처할 수 있고 전통적 자산배분 대비 견고한 수익창출을 추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번에 코로나19로 시장이 급락할 때 키움 불리오 글로벌 멀티에셋 EMP 펀드는 위험자산 비중을 최소화하고자 국고채ETF, 엔화ETF, 금ETF 등의 방어자산을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편성했다. 펀드는 현재까지도 방어자산 비중을 70% 이상 유지하고 있으며, 앞으로 시장의 변동성이 축소되는 것을 확인한 후 모멘텀, 밸류 등의 지표 분석을 통해 위험자산의 비중을 늘려나가며 투자기회를 모색 할 계획이다.

키움운용 관계자는 "키움 불리오 글로벌 멀티에셋 EMP 펀드는 다양한 자산에 포트폴리오를 분산시켜 시장 어느 국면에도 잘 대응할 수 있으면서 장기적인 추가수익을 추구하는 펀드"라며 "초 분산투자 펀드인 까닭에 시장 상황에 따라 주식형 펀드 대비 베타수익이 제한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