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데이터거래소 출범 열흘만에 65건 거래···유료상품 2.2억
금융 데이터거래소 출범 열흘만에 65건 거래···유료상품 2.2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11일 진행된 금융데이터거래소 출범식에 참석해 오프닝 세리모니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금융데이터거래소 출범식의 오프닝 세리모니 (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 데이터 거래소 출범 열흘만에 60건이 넘는 데이터 거래가 성사됐다.

25일 금융보안원에 따르면 금융 데이터거래소에서 거래된 데이터는 지난 22일까지 총 65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유료 상품은 7건으로 약 2억2000억원 규모였다.

맞춤형 광고 제작을 위한 카드 소비 데이터, 지역별 카드 소비 데이터, 지역 단위 소득·지출·금융자산 정보 등이 유료로 거래됐다.

데이터 구매자에 대한 정보는 당사자의 요청으로 공개되지 않았다.

올해 1분기 시군구별 코로나19 소비 동향 데이터, 시군구별 업종별 카드 가맹점 데이터 등 무료데이터 거래도 다수 이뤄졌다.

금융데이터 거래에 참여하는 기관들도 16곳 늘어 회원사는 46곳이 됐다. 금융회사가 24곳, 비금융회사 22곳이다.

신한은행이 '빅데이터 자문·판매서비스 부수업무' 신고를 한 뒤 KB국민은행, 우리은행, NH농협은행 등의 참여가 뒤따랐으며 신한카드, KB국민카드, 삼성카드, BC카드가 98건의 데이터상품을 등록하는 등 활발하게 참여하고 있다.

비금융회사 중에는 빅데이터 분석·활용 업무를 수행하는 LG유플러스, 티머니, 빅밸류, 이스트시큐리티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참여했다.

금융보안원은 다음 달부터 금융권과 비금융권 데이터 담당자간 만남의 장을 마련해 데이터의 수요·공급 매칭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선은 다른 정보와 결합해도 신원을 알 수 없는 익명정보 위주로 거래하고 있지만, 오는 8월 개정 신용정버법이 시행된 뒤에는 다른 정보와 합치면 어느 정도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가명정보를 거래할 수 있는 만큼 데이터 유통 가이드도 보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