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 '월드 프리미어' 무대로 위상 높여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 '월드 프리미어' 무대로 위상 높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신형 5시리즈·6시리즈 27일 세계 최초 공개
BMW 드라이빙센터 중 드리이빙 복합 문화공간인 한국 낙점
뉴 5시리즈와 뉴 6시리즈 (사진= BMW코리아)
뉴 5시리즈와 뉴 6시리즈 (사진= BMW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BMW 그룹이 월드 프리미어 뉴 5리시즈와 뉴 6시리즈의 출시 행사 장소로 세계 3곳의 드라이빙 센터 중 영종도 BMW 드리이빙센터를 가장 적합한 환경을 갖춘 곳으로 낙점했다.  

25일 BMW 코리아에 따르면 27일 공개되는 월드 프리미어는 BMW 5시리즈와 6시리즈 신형 모델로,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되며, 행사는 BMW 디지털 채널을 통해 세계에 동시 생중계된다. 

코로나 사태 이후 세계 첫 대규모 자동차 행사가 한국에서 열리게 된 것은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모범적인 방역 체계와 수준 높은 시민 의식으로 빠르게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상황이 월드 프리미어 무대로 낙점된 배경이라 할 수 있다. 

여기에 BMW 드라이빙센터의 경우 포스트 코로나 시대 BMW만이 할 수 있는 독특한 '언택트' 마케팅에 대한 높은 기준을 만족시킬 만한 장소라는 점도 큰 몫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BMW 코리아는 이번 월드 프리미엄 출시 행사로 인해 '한국의 저력'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 설명했다. 

BMW 드라이빙 센터는 지난 2014년 770억원을 투자해 가족 단위로 전시와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드라이빙 복합 문화공간으로 설립됐다. BMW 코리아는 독일, 미국에 이어 세 번째이자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드라이빙 트랙을 보유하고 있다. 

BMW 드라이빙 센터는 차량 관람과 시승, 상시 운전 교육 프로그램을 한 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는 시설로는 국내에서 유일하다. BMW 코리아는 지난해 125억원을 신규 투자해 드라이빙 센터를 확장했다.이로써 5만㎡ 이상의 공간이 증설, 총 29만1802㎡의 규모를 갖추게 됐다. 

BMW 코리아는 이 같은 BMW 드라이빙 센터의 장점을 적극 활용해 이번 월드 프리미어를 비대면, 비접촉 형태로 진행한다. 코로나 재확산 방지를 위해 드라이빙 센터에 마련된 별도의 BMW 차량에 개별 탑승한 후, 별도의 대면 접촉 없이 모든 행사가 이뤄진다.

당초 부산 모터쇼 방문을 계획하고 있던 BMW 그룹 임원들은 해외 입국 시 자가 격리 2주를 의무적으로 준수해야 하는 한국의 방역 지침으로 인해 사실상 방한 자체가 어려워지면서 영상을 통해 한국 고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