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친환경 제품 2025년까지 70%로 확대"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친환경 제품 2025년까지 70%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이 지난 20일 SK서린빌딩에서 '그린 중심의 딥체인지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이 지난 20일 SK서린빌딩에서 '그린 중심의 딥체인지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현재 20% 수준인 친환경 제품 비중을 2025년까지 70% 이상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25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나 사장은 지난 2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구성원과의 대화에서 '화학사업이 미래에도 생존 가능한가'라는 화두를 던지며 이같이 전했다. 

이번 자리는 김준 총괄사장이 강조한 '비상한 시기에 비상한 방안' 차원을 넘어 화학사업의 본질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을 구성원들에게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나 사장은 "코로나19를 겪으며 아무리 좋은 비즈니스와 시스템도 한순간에 붕괴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특히 폐플라스틱 이슈 등 환경 문제에 직면한 화학 비즈니스는 완전히 다른 비즈니스로 변화하지 않으면 생존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는 화학사업이 당면하고 있는 도전과 기회를 당장의 현실로 옮겨 놓았다"며 "플라스틱의 순기능은 발전시키면서 폐플라스틱은 재활용하는 자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지 않으면 화학사업은 더 이상 설 땅이 없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래에도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은 그린 중심의 딥체인지가 될 것"이라며 "화학제품의 순기능에 '그린'을 접목시켜 삶의 질은 높이면서 친환경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종합화학은 중점 과제로 △고기능성 친환경 제품 확대 △고객 개념 확장 및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통한 경제‧사회적 가치 동시 추구 △기술 기반의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역량 확보 등을 제시했다.

현 20% 수준인 친환경 제품 비중을 2025년까지 70%이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고기능성 소재와 단일 포장 소재, 자동차용 경량화 소재 등을 대폭 늘린다는 계획이다. 또 고도화된 열분해 기술 확보와 재활용이 불필요한 생분해성 수지도 개발한다는 목표다. 

나 사장은 "그린 중심의 딥체인지는 미래 생존을 담보하고 기업 가치를 더욱 높이는 근본적인 방안"이라며 "새로운 그린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친환경 화학사업 분야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