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늘 '코로나19 긴급사태' 해제 결정···신규 확진 42명
日, 오늘 '코로나19 긴급사태' 해제 결정···신규 확진 42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자문위·대책본부 회의···아베 기자회견 예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일본 정부가 25일 코로나19 자문위원회와 대책본부 회의를 차례로 열고 도쿄도와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등 수도권 1도 3현과 홋카이도의 코로나19 긴급사태 해제 여부를 결정한다.

교도통신과 NHK 등 현지 언론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들 지역에 대한 긴급사태 해제 방침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최근 뚜렷한 감소세를 보였고, 이에 따라 의료제공 체제도 개선됐기 때문이다.

아베 신조 총리는 이날 오후 6시께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사태 전면 해제에 따른 대국민 당부 사항을 설명할 예정이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달 7일 도쿄도 등 전국 7개 도부현에 처음 긴급사태를 선언한 뒤 같은 달 16일 이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이어 당초 이달 6일이었던 전국 긴급사태 시한을 31일까지로 연장했다가, 전국 47개 도도부현 가운데 수도권 1도 3현과 홋카이도를 제외하고 감염 상황이 호전된 42곳을 대상으로 지난 14일과 21일 2차례에 걸쳐 조기 해제 결정을 내렸다.

한편 일본에서 24일 42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다고 NHK가 이날 보도했다. 지역별로 보면 홋카이도 15명, 도쿄도 14명, 가나가와현 5명, 후쿠오카현 4명 등이다.

이에 따라 일본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1만7천323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14명 늘어 852명이 됐다.

일본 내 하루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7일 이후 7일째 20∼30명대를 유지하다가 24일 40명대로 다소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