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펀드 수천억 판매 대신증권 전 센터장 구속
라임펀드 수천억 판매 대신증권 전 센터장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팔면서 투자자들에게 손실 가능성을 숨긴 혐의를 받는 전직 대신증권 반포센터장이 구속됐다.

2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박원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을 받는 장 전 센터장에 대해 전날 "도주 우려가 있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면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장 센터장은 라임 펀드 2480억원어치를 판매하는 과정에서 가입자들에게 수익률이나 손실 가능성 등 중요 사항을 거짓으로 알리거나 오인시킨 혐의를 받는다.

앞서, 라임 펀드 투자자들은 지난 2월 장 전 센터장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대신증권 반포WM센터는 라임 펀드가 1조원 이상 판매된 영업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